Untitled Document
.  
 
벨금속공업
선물솔루션/이벤트
상품정보나누기
질문및답변
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2
대량견적요청
갤러리
 
 
자유게시판.


제목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
작성자 85dpp45cs 작성일 2014-09-03 04:13:53 조회수 200
   
 
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▶ S­P­0­9.N­L.A­E ◀



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외가 혼신의 공력으로 호신강기를 일으킨 것이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호신강기를 유지한 채 단사유를 내려다보는 원무외의 얼굴이 일그 러져 있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이미 그의 얼굴에 조금 전과 같은 여유 따위는 존재하지 않았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의 얼굴을 지배하고 있는 것은 당혹, 분노, 그리고 낯설음이란 이 질적인 감정들이었다. 그 모두가 족히 수십 년 동안 그와는 인연이 없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었던 단어들이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만약 그가 일으킨 호신강기가 특별한 것이 아니었다면 단사유의 이 번 한 수에 그의 목숨은 끊어지고 말았을 것이다. 그만큼 위태했던 순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간이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'어쩌면 나 때문에 저자가 자신의 능력을 완전히 자각한 것인지도 모르겠군.'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런 생각이 들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처음에는 자신이 압도했다. 상대도 절대고수였지만 싸움 경험은 그가 훨씬 많았다. 특히 절정의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고수와 싸운 경험은 그가 압도적이었다. 반대로 상대는 싸움 경험은 많았지만 같은 선상의 고수들과 싸워 본 경험이 거의 없는 듯했다. 그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러나 싸우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그는 점점 더 완숙해지고, 강해졌다. 싸우면서 강해진 것이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'초반에 끝냈어야 했는데...'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. 그러나 자신의 능력을 완전히 자각한 상대는 이미 괴물의 본모습을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드러내고 있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어린아이 팔뚝만 한 소나무 가지에 몸을 실은 채 자신을 노려보는 그의 모습은 야수, 그 자체였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가 흘리는 웃음이, 그의 피어오르는 살기가 소름 끼치게 느껴졌 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'할 수 없군. 그자에게 쓰려고 아껴 두었던 비장의 수법을 쓰는 수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밖에...' 인정해야 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상대는 이미 자신과 같은 반열이었다. 아니, 어쩌면 자신보다 윗길에 존재하는 고수일지도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렇기에 그는 최후의 수법을 준비했다. 북방에서 만난 절대강자에게 패한 후 와신상담하며 만든 절대의 비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기를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촤르륵! 호신강기 안쪽으로 아직 남아 있는 쇠사슬이 움직였다. 호신강기만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큼이나 둥글게 그의 몸을 에워싸는 쇠사슬. 그 위로 원무외의 오른손 이 나타났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하늘을 향해 뻗은 그의 오른손가락에 지고한 공력이 모여들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"좋군!" 단사유의 웃음이 진해졌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상대의 기색이 심상치 않았다. 원무외가 떠 있는 공간의 대기가 미친 듯이 요동치는 게 피부에 느껴졌다. 이제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중압감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이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래도 좋았다. 자신의 피부를 엘 듯한 그의 살기가 좋았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철저히 부숴 줄 것이다. 두 번 다시 덤빌 수 없도록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꿈틀!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맨살 위로 그의 힘줄이 도드라져 나왔다. 그의 웃음에 살기가 겹쳤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"하하!"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* * *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콰르르! 절곡이 울고 있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렇게밖에 느낄 수 없었다. 한상아는 초점이 없는 시선으로 절곡 사이에서 벌어지는 초인들의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대결을 바라보고 있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들이 움직일 때마다 집채만 한 바위가 무너져 내렸다. 그들이 격 돌할 때마다 절곡의 지형이 바뀌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들의 대결이 수만 년의 풍파를 견뎌 왔던 부월도의 지형을 바꿔 놓고 있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이런 장면은 꿈에서라도 감히 상상해 본 적이 없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그녀 역시 검을 극상승으로 익힌 검수였지만 저들과 같은 움직임은 감히 상상해 본 적조차 없었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마치 야수들이 움직이는 것과 같다.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'저들은 순수한 무인이 아니다. 무학이란 살상의 학문가 살기와 본 능이 지배하는 육체가 결합해 만들어진 살인병기, 오직 파괴를 위해 태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 어난 존재들이다.' 경마장 △ 마사회 승마
댓글달기
이름 비밀번호

0 / 200 byte(한글 100자, 영문/숫자 200자)
 
이전글 광명경륜 ▲ 마주협회
다음글 바다이야기게임다운☞황금성 다운